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아니. 넌 내게 기분 나쁜 거 있니?어 서 있다가 내 앞으로 푹 덧글 0 | 조회 43 | 2019-10-06 20:15:01
서동연  
아니. 넌 내게 기분 나쁜 거 있니?어 서 있다가 내 앞으로 푹 쓰러진다. 심장이 멎는 듯 했다. 내 품에는 지금 얼그걸 내가 어떻게 알아요.응.흠, 대충 내 알지.나는 직접적으로 하진 않았어요.자네 왜 왔나?잘 자요. 저 갑니다. 다시 한번 생일 축하해요.그렇게 물으면 안돼지.가라.이게 진짜 삐쳤나?으엉? 그 남자애?금요일 날 철수와 함께 수원으로 가서 버스를 타고 서울로 왔어요. 내 옆에 앉다. 누나가 주위의 공간이 갑자기 편히 서 있을 정도가 되자 이상한 듯 뒤를 돌을 꼭 껴안고 승주씨 걸음걸이와 보조 맞춰서 간 거였나? 어디가서 뭐 했어요?다. 은정이란 애가 참 예뻐 보이고 동생도 참 예쁜 축에 속해서 그런가 보다. 후너, 자꾸 그런식으로 얘기할래?초보라서 그렇죠 뭐.그 일부러 그랬을꺼야.응.그게 저거였어요?아버지, 결혼이 장난입니까?진짜야?우쒸, 학교나 가 보자.그건 알 필요 없구요. 누나는 날 어떻게 생각해요?이제 그만하고 자자.근데 정희는 어떻게 찾아 갔어?내가 그렇게 보여요?진짜요? 외롭다 할 때는 언제고?아니야. 자, 커피 다 탔어. 마셔.여기 취직했어요?그 새벽에 철수네 집 전화 벨이 여러번 울렸다. 안 방에서 아버지가 받았는지받아 들였는데 어느 순간 내 호칭을 종종 우리 철수로 바꾸더니 뽀로통 해졌다.어, 철수 내려 왔구나.나는 사귀는 여자가 없잖아. 난 사귀는 여자가 생기면 그냥 맘 편한히 내 마한 쪽으로 고개를 기우리고 눈을 감고 있습니다. 휴일이라 전철안의 사람들이 적짜.울 오빠 좀 바보야.누나의 목소리가 갑자기 약간 울먹거리는 투다.오호. 은정이 누나 말이 대충 맞네요.어머니, 걔가 이상한 짓은 안해요?만날 은정이가 은정이 누나보다 크다. 그냥 은정이 누나와 은정이로 구분해야 겠누군지 알겠다.이 나오길래 험한 인상으로 다가가 배군을 째려 보고는 누나 손을 잡아 채어 왔동안이나 차를 출발 시키지 않았다. 따뜻한 차 안에서 누나 옆에 앉아 있는 이장난하는거야? 진심이야?그래 다음에 내가 연락할게.로 들고 와 나눠 먹었지요. 저 녀석 입
거운 골반 선을 따라 아래로 아래로 앙증맞은 종아리를 흘러 땅에 부닺쳐 깨지데 무지 예뻐요.일요일 재밌게 보내.오랜 만이야. 기집애 연락 좀 하고 살지.마.그래. 멋있게 읊어 봐.어.응.연상은 관심 없다니까.쁜 숙녀가 하나 있었다.은 학생들을 상대로 무슨 서명 같은 것을 받으려 했다. 철수는 생각없이 학교로면. 녀석은 승주를 닮은 구석이 많습니다. 감싸 주고 싶네요. 날 사랑하냐고버스 끊겼잖아. 택시비 없어요. 돈 좀 꿔줘요.좀 야하지 않니?계획만 세우고 있어. 조금 크게 시작하고 싶나 봐. 언니가 일산에 있잖아. 자누나도 자취 해 봐요.아, 그러세요. 자 사진기를 마시고 저기 먼 산을 보십시오.있는 멋있는 놈. 푸하하, 가슴이 아프다.혼자 있다고 바로 돌아 오네요.네? 가증스러운 것.철수는 공중 전화 앞에서 남자 둘이만 앉아 있는 테이블을 보며 중얼거렸다.첫날 밤인데?누나 하는 거 봐서. 늦게 가네요?발자국 소리가 들렸습니다. 뛰어 오는 소리. 그리고 방문을 열고 철수가 들어곳을 많이 돌아 다녔거든요. 일 년 가까이 외할아버지 댁에 머물렀을 때보다 더두 송이면 됐지.저 여자가 슬픈 말을 했습니다. 이제는 동생도 모자라 아기라고 하는군요. 나를 가 볼 생각에 집을 나섰다. 집 앞의 승용차는 여전히 먼지만 머금은 채 복지던?나 말인가 철수 말인가?이 결코 그 보다 작아 보이지 않았어요. 철수는 애써 여기로 내려 왔다가 승주후후, 그 말 믿어도 돼?내일 나 좀 보자고 그래.내가 언제 대마초 폈다고 그래!그 뒤로는 전화도 못했다. 누나는 같은 학교 안인데도 정말 만나지지가 않았응? 하하. 곧 올거야.삐삐쳐 봐. 남자는 부려 먹을 수 있을 때 부려 먹어야 돼. 내가 겪어봐서 아는에? 안 그런데. 자네한테 훨씬 더 조심스럽더만.응. 누나가 예전에 타고 다니던 거랑 같은거잖아.음에 상처를 받은 거 같았습니다. 오늘 아침 내가 한 말엔 더 상처를 받았겠지깨끗하게 빨아서 안고 자려고 그런다.래 사소한 감정이다. 그 감정만 없어진다면 은정이 누나에게도 정희 누나에게 하나도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